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항 크루즈 활성화 위해 지역 업계 '맞손'

기사승인 2020.01.08  15:33:04

공유
default_news_ad2

인천항만공사와 인천시, 인천관관공사는 8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국내 크루즈 산업에 종사하는 업계 관계자를 초청한 신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국내에 진출해 있는 해외 크루즈 선사, 여행사, 선박 대리점 등 민간업계를 비롯하여 세관, 출입국·외국인청, 검역 등 CIQ기관 관계자들도 함께해 인천항 크루즈 활성화를 위한 각오를 다졌다.

또한 지난해 인천항에 가장 많이 기항한 크루즈 선사인 미국 ‘셀러브리티 크루즈’와 모항을 2회 운영한 바 있는 롯데관광개발(주) 등 2019년 한 해 동안 인천항 크루즈 산업 발전에 기여한 다섯개 업체를 대상으로 감사패를 증정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2020년 인천항 모항 유치에 대한 깜짝 발표도 이뤄졌다.

올해 모항은 팬스타엔터프라이즈와 로이스 크루즈에서 이탈리아 선박인 코스타 아틀란티카호를 용선해 인천과 북중국을 오가는 크루즈 일정을 운영하게 된다.

인천항만공사 여객사업팀 김영국 실장은 “올해 인천항 크루즈 모항은 4월 27일, 4월 30일, 5월 5일 모두 세 차례 운영되며 천진, 대련, 청도 등 중국으로 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성원 기자 han725@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인천신문tv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