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시, 예술인 긴급재난지원금 등 문화예술계에 22억 지원

기사승인 2020.04.06  10:49:01

공유
default_news_ad2

- 코로나19 피해극복 위한 인천지역 문화예술인 긴급 지원사업

인천문화재단.

인천시와 인천문화재단은 코로나 19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문화예술인을 위해 22억 원을 신속하게 지원하기로 했다.

먼저, 생계가 곤란해진 지역 문화예술인의 경제적 지원을 위해 ▲ 예술인 긴급재난지원금 (2억 원) ▲ 온라인 예술활동 지원사업 (4억 원) ▲ 대관료 환불 피해 지원을 우선적으로 시행한다. 

'예술인 긴급재난지원금'은 인천거주 예술인으로서 가구원 소득이 중위  소득 100% 이하인 자를 대상으로 1가구당 30만 원이 지급되며 소득액 하위 및 가구원수 상위 순으로 사업비 범위 내에서 선정된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중 생계급여 지원을 받고 있는 자, 정부 및 지자체의 일자리 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자는 제외되며 인천시민 모두에게 지원하는 긴급재난지원금과는 중복해 받을 수 있다. 

'온라인 예술활동 지원사업'은 인천 관내 문화공간에서 무관객으로 문화예술활동을 진행하고 이를 영상으로 촬영해 온라인 플랫폼에 무료 제공하는 사업으로 예술인 뿐만 아니라 문화공간 운영자, 문화기획자, 영상제작자도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현재 인천에서 활동하고 있는 다양한 분야의 지역 문화예술인에게 소외 없이 지원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피고 있으며 인천문화재단을 통해 신속히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인천생활문화센터 칠통마당(H동)에 전담창구를 마련해 6일 부터 운영을 시작한다.

정지원 기자 mozzi2030@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인천신문tv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