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시, 소상공인 무이자 경영안정자금 2300억 원 지원키로

기사승인 2021.01.21  10:54:03

공유
default_news_ad2

최대 2000만 원까지, 1년 간 무이자 융자 지원(1년 거치 4년 균등 상환) 
이달 25일부터 인천신용보증재단 각 지점서 모든 소상공인 대상 신청 접수

인천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오는 25일부터 2300억 원 규모의 무이자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인천 최초로 시행되는 이번 무이자 경영안정자금은 모든 소상공인에게 신용등급, 사업규모에 관계없이 최대 2000만 원까지 지원되며 인천시가 1년간 대출이자 전액을 직접 부담한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의 상환부담을 덜어주고자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상환` 방식을 통해 첫 1년 동안 원리금 상환부담이 전혀 없도록 파격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1년간 무이자 이후에도 시가 연 1.5% 이자를 지속적으로 지원하여 소상공인은 0.8%대의 금리만 부담하고 보증수수료 또한 연 0.8%로 0.2% 낮추어 금융비용 부담을 한층 덜어줄 예정이다.

대출요건도 대폭 완화해 신용등급 6~10등급(신용평점 744점 이하)의 저신용 소상공인도 연체·체납이 없으면 융자 신청이 가능하다.

또한 설 명절을 앞두고 소상공인의 자금 신청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심사서류를 대폭 간소화하고 복잡한 한도심사를 생략해 신속하고 간편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무이자 경영안정자금 지원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숨통을 트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소상공인 지원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 고 말했다.

자금 지원을 받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사업장이 소재한 지역의 인천신용보증재단 각 지점에 방문해 신청접수가 가능하며 기타 자세한 내용은 인천신용보증재단(www.icsinbo.or.kr, 1577-3790)에 문의해 안내받을 수 있다.

박정임 기자 ji860302@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인천신문tv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