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인천도시역사관, 공지선 작가 '사랑이 넘치는 도시'전 개최

기사승인 2020.12.22  11:07:19

공유
default_news_ad2

- 2020 도시를 보는 작가, 네번째 전시

인천시 인천도시역사관에서는 도시 인천의 역사와 함께 문화·예술 분야의 다양한 콘텐츠를 시민들에게 소개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2020 도시를 보는 작가’전을 연중 개최한다. 그 네 번째 전시로 작가 공지선의 '사랑이 넘치는 도시'가 오늘(22일) 시작된다.

'사랑이 넘치는 도시'전은 현대사회 소비를 부추기는 넘치는 상품과 광고 사이에 쉽게 자리를 대체하는 물건들과 마찬가지로 노동시장에서 도구처럼 소비되는 인간에 대한 이야기를 회화와 설치작품에 담았다. 

상품광고, 네온간판 속 화려한 이미지를 차용한 작품들 중, 흔히 볼 수 있는 자음‘ㅇ’을 사랑의 상징인‘♡(하트)’가 대신하는 광고의 나열을 통해 인간이 부재하는 도시 안에 넘치는 사랑에 대한 아이러니를 담았다. 작가 공지선은 인천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시각예술가로 도구로 소모되는 동시대 사람들의 저항을 그리고, 만든다.

'사랑이 넘치는 도시' 전은 12월 22일 부터 2021년 1월 17일까지 인천도시역사관 2층 소암홀에서 진행되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시립박물관 홈페이지▶인천도시역사관 (http://icmuseum.incheon.go.kr), 전화 (032-850-6030, 6026) 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지원 기자 mozzi2030@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인천신문tv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